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지난번에 얼추 모양을 만들기는 다 만들었기 때문에, UV 에디팅이라는 것을 하는 단계에 들어가 보고자 합니다. 일단 이번에는 그럭저럭 진행이 겉으로 보기에는 잘 된것 같아 보이기는 합니다만, 어딘가 불안해 보이기도 합니다.

 

대체적인 과정은 여기를 따라서 했습니다.

 

먼저 작업을 위해서 UV editing이라는 항목으로 가도록 합니다.

 

그리고 나서 점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하나 선을 선택하는 모드로 변경을 하도록 합니다. 이렇게 해서 선을 하나하나 선택해 줍니다.

 

먼저 위 스크린샷과 같이 한번 컵의 윗면에 따라가면서 선을 하나하나 선택해 주도록 합니다. 이렇게 하는 것으로 일단 작업이 하나 완료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ctrl + e 키를 눌러서 에지 메뉴를 불러 오도록 합니다. 그리고 블렌더의 번역이 썩 좋지가 않은데, 일단 씨임을 마크라는 것이 바로 mark steam이라는 것 입니다.

 

이렇게 지정을 해 주면 선택이 된 선들이 붉은색 선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하나의 작업을 끝내도록 합니다.

 

그리고 나서 아랫면에 대해서도 위 스크린샷과 같이 일단 원을 지정한 다음에, mark steam을 지정해 주도록 합니다. 처음에는 이게 무엇을 위한 것인지 잘은 몰랐습니다.

 

이제 z키를 눌러서 기존에 솔리드로 되어 있는 부분을 한번 와이어 프레임이라는 것으로 바꿔서 보도록 해야 할 단계로 보입니다.

 

그런데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일단 잘잘한 잡 와이어라고 해야 할까, 선들이 너무 많아서 이래저래 보는데 눈이 아플 지경이기는 합니다.

 

그리고 나서 다음작업을 위해서, 기존에는 없었던 컵의 접촉면등에 새로운 와이어를 ctrl + r키를 눌러서 추가시켜 주도록 합니다.

 

그리고 나서 컵을 가로지르는 선을 선택해야 하는데, 이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아무래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이걸 당장에 해결할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 일단 지금은 잘은 모르기 때문에 그냥 따라서 가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