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인간이 이족보행을 하면서 부터 한가지 큰 위험을 안게 되었다고 합니다. 일단 여성의 경우에는 인류가 이족보행을 하게 되면서 부터 해부학적으로 '출산'시 어려움이 상당히 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지구 온난화가 인산의 출산이 어려워 지는데 상관 관계가 있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우선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 되면서, 인간의 몸이 '길고 날씬해' 졌다고 하는 주장이 Popular Science 2018년 6월호 기사에 싣려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점점 아기가 태어날 때 필요한 산도의 입구가 점점 더 좁하지는 결과를 초래 했다고 합니다. 다시 한번 더 말하자면, 지구 온난화로 인해 인류의 체형이 바뀌고, 이로 인해서 '난산'의 원인이 된다고 하는 것입니다.




물론 그 이전에 아기가 태어나는 것이 힘들어 진 이유라고 하면, 역시 갈수록 커지는 인간의 '두뇌'도 문제는 문제라고 합니다. 지난 200만년 동안 인간의 두뇌는 2배 커지게 되었는데, 이 때문에 안 그래도 좁은 산도를 통과해서 태어나야 하는 아기는 더 지나가기 좁아 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해결책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일단 신생아의 두개골은 출생시 심하게 짓눌려도 문제가 없도록 '분절'되어 있어서 상당히 무른데, 이게 2년간에 걸쳐서 모양을 갖추어 가도록 되어 있다고 합니다. 결국 아기와 산모의 목숨이 안전하게 출산이 이루어 지기 위해서, 인간의 경우에는 아이들이 상당히 미숙하고 민감한 상태가 되었다고 합니다. 여기에 지구 온난화까지 겹치니 안 그대로 힘든 출산이 더 힘들어 졌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