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래저래 힘이 들어서 한다고 하면서도 진도가 잘 나가지 않다가, 그럭저럭 나가게 되어서 일단 포스팅을 올려보게 되는 이 blender의 작업도 어느덧 재질을 구현하는 단계까지 가 보아야 하기는 하는데, 이래저래 포스팅부터 올리는 데 지연이 되기는 되었습니다. 아무튼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작업으로는 이 Stensil이라는 작업을 먼저 해 보아야 하기에 먼저 글을 올려 보고자 합니다.

 

먼저 언급을 해야 하는 것이 있는데, 위 스크린샷처럼 texture paint 윈도우에서 볼 수 있는 프로퍼티 윈도우에서 번짐이라고 할 수 있는 항목이 있습니다. 이 항목이 왜 중요하냐 하면, 이게 0이 되면 UV맵에서 작성해 놓은 경계선이 색을 칠할때 보이게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적정값을 주어야만 합니다.

 

그리고 나서 한번 그려놓은 일러스트의 위치를 옮겨 보도록 해야 합니다. 여기서 하나 알 수 있는 것으로는 추가메뉴에서 벡터라는 항목에서 맵핑을 불러 오도록 합니다.

 

그리고 나서 Texture Coordinate라고 하는 노드를 셰이딩에서 불러와야 하는데, 이게 한글로 번역을 하면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텍스쳐 좌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다음으로 볼 수 있는 것으로는 텍스쳐 좌표에 있는 UV를 맵핑에 있는 벡터 항목에다가 끌어다 주도록 하는 것 입니다.

 

 

그리고 나서 맵핑의 벡터라는 항목을 이동시키고자 하는 이미지 텍스쳐의 노드에 있는 벡터 항목에다가 연결하는 것으로 준비는 끝이 납니다.

 

그리고 나서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이 Y축위 촤표를 조금이라도 이동시켜 보도록 합니다. 이렇게 하는 것으로 일단 작업이 되는가 하면.......

 

그리고 나서 다음으로 확인이 가능한 것이, 일단 해골이 아래로 이동을 한 것 까지는 어떻게 해서 확인이 가능하기는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른 2번째 채색도 옮겨야 하기 때문에,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노드에서 두번째 벡터도 옮겨 주도록 합니다. 이렇게 해서 두번째 채색 텍스쳐 이미지도 이동이 되었느냐 하면.........

 

위 스크린샷의 설명에서 보이는 것처럼 제대로 모든 텍스쳐가 다 내려온 것을 확인할 수 있기는 있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이동까지는 어떻게 큰 어려움 없이 성공을 했습니다.

 

이제 다음으로 해주어야 하는 사소한 작업은 무엇이냐 하면,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일단 추가에서 레이아웃 항목에 있는 프레임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나서 일련의 노드들을 모두 프레임 속에다가 놔두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으로 일단 작업이 하나 완성이 되기는 되었습니다.

 

다만 마지막으로 이름을 정하는 것이 문제이기는 했는데, 이작업은 위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이렇게 하는 것으로 어떻게 해결을 보기는 했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Stensil이라고 해서 복사해서 붙이는 작업을 해야 하는데, 이 작업에 대해서 한번 다음 포스팅 부터 다루어 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