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아마도 고3이 된 학생이라면 지금쯤이면 '잠과의 사투'를 벌이고 있을 지도 모르겠고, 학부모님들은 이래저래 자녀의 수면패턴을 가지고 잔소리가 많을 듯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과학동아 2018년 5월호를 보니, 밤늦게까지 잘 못자고, 일직 자도 낮에까지 졸린 증상이 반복되는 것이 있는데, 이게 '기면증'때문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놀랍게도 기변증은 주로 15~16세에 발병을 하며, TV에서 주로 나오는 '탈력발작'이라고 해서, 길을 걷다가 픽 쓰러져 자는 환자는 '상위1%'에 들어갈 정도로 '매우 희귀'하다고 합니다. 즉, 그렇게 심하지도 않으면서 '기면증'은 생각 보다 흔하게 올 수 있는데, 2008년 조사에 의하면 1만명 중에 1.5명 꼴로 기면증이 있다고 합니다.




저도 듣는게 생소한 이 '낮잠 검사'를 했을 때 8분 이내에 잠들면 기면증일 확률이 상당히 높은데, 기사에 의히면 의외라면 의외인 것이, 기면증은 '자가면역질환'이라고 합니다. 사춘기에 뇌 조직과 구조가 급격하게 바뀌는데, 이 때문에 엉뚱하게 항체가 뇌의 특정 부위를 공격할 수 있어서 발병한 다고 합니다.



결국 기사에서 나온 대로 하자면, 아무리 해도 낮에 꾸벅꾸벅 졸고 있다면, 단순히 생활 습관이 문제가 아니라 '15~16세에' 처음 발병하는 이 '기면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고 합니다. 거기다가 더 골치아픈 점은 이 기면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도 특별히 없고, 건강을 꾸준히 관리하는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