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처음으로 스케치를 시도하였고, 그 내용을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우선 [SketchBookPro 디지털 스케치 쉽게하기]라는 책에서는 다음과 같은 과정으로 잘린 오렌지의 단면을 그리고 있습니다.



우측 상단부터 설명을 하자면, 우선 아주 엹은 색으로 밑그림이라고 해야할까요? 기본 구조를 다져주는 건물지을때 겉면에 세우는 구조물 같은 것을 그려줍니다. 그리고 나서 짙은 색으로 본격적인 스케치가 들어가는 구조인데, 이런 순서에 따라서 저도 스케치를 하고자 시도를 하였습니다.



먼저 전체적인 크기를 결정하기 위해서 오렌지 단면이 들어갈 사각형을 엹은색으로 그려줍니다.



그리고 나서는 원형의 오렌지 단면이 그려질 것이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정 팔각형이 되도록 사선을 그어 주도록 합니다.



그리고 나서 사선을 듯고 정 중앙을 지나는 수평선과 수직선을 그었습니다만, 이렇게 해서는 정팔각형이 완성되지 않고, 이상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대로는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기에, 먼저 정 중앙을 지나는 수직과 수평선을 긋고, 그 다음 중앙을 지나는 사선을 그은 다음에 정팔각형이 되도록 사선을 긋는 편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하여 먼저 사각형의 정 중앙을 지나는 사선과 수직, 수평선을 긋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정 팔각형에 가깝도록 사선을 그어서 일차적인 스케치를 만듧니다.



이 부분은 말로 설명하기 조금 어려운데, 원형에 가깝도록 추가적인 직선을 그어서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만들도록 합니다. 문제는 만들고 나서 보니까, 다소 찌그러진 형태에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한번에 원을 그리는 것은 무언가 무리였는지, 처음부터 찌그러진 원형에, 한번에 시도한 원은 너무 찌그러진 형태가 되어서 이대로는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한 구역씩 나누어서 호선을 긋듯이 해서 원을 완성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지만, 그래도 제 그림 실력에 어느정도 문제가 있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간에 일단은 원형이 완성이 되었으니, 이제 오렌지의 단면처럼 보이도록, 오렌지의 껍질에 해당하는 부분을 그리도록 합니다.



역시 한번에 완성하려고 하지 말고, 역시나 나누어진 구역대로 한 구역씩 그려 나가도록 했습니다.



조금은 껍질이 두껍게 나온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만, 일단 완성은 되었습니다. 이제 오렌지의 가운데 있는 심지를 완성하기 위한 스케치에 들어갔습니다.



역시 한번에 완성하지 않고, 구역을 나누어서 원을 만들어 나가듯이 그렸습니다만, 무언가 개운치 않은듯 제대로 원형으로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밑그림 위에 완성이 된 오렌지의 단면입니다. 일차적으로 완성이 되었으니, 이제는 밑그림을 지우개로 지우도록 하여야 겠습니다.



스케치북 프로에서 확대를 한 다음, 지우기를 최대한으로 하였습니다만, 여전히 지워지지 않고 남은 밑그림의 흔적이 많고, 원래 있어야 할 스케치가 지워진 것도 볼 수 있습니다.



추가적인 지우기와 보강공사라고 해야 할까요? 지워진 스케치를 다시 그려서 복원한 다음, 완성한 오렌지의 단면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밑그림으로 쓴 색이 진한 탓인지, 부자연스럽게 남아서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더 엹은 색으로 밑그림을 그려서 한번 더 스케치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아까전과는 다르게, 밑그림의 색이 연해서인지 굳이 지우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보이기는 보이기에 지우기로 하였습니다.



밑그림의 색이 옅은 탄인지 이번에는 제대로 지워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다만 이대로 완성이라기 보다는 앞으로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기에, 당분간은 이 오렌지 단면을 가지고서 수 많은 연습을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