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지난번 포스팅에서는 여전히 곡선 선긋기가 잘 안되고 있다는 내용을 포스팅 했는데요. 몇일 사이에 크게 나아지지는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언제까지나 선긋기만 계속 할수는 없어서 다음 단계로 어느정도는 넘어가고자 합니다. 그래도 선긋기 연습은 중단하지 않고, 그림을 그리기 전에 언제든지 준비운동을 겸해서 해야 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먼저 복합곡선 연습에 들어갔습니다. 이전에 하였는 곡선 연습에 비해서 더 힘들기는 했습니다만, 그래도 어느정도 곡선이 아래와 같이 그려는 지기는 졌습니다.



잘 그려지지는 않지만, 한번만에 잘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언제까지나 복합곡선 긋기 연습만 할 수는 없기에, 이제는 그라데이션을 만드는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가장 진한 곳부터 빡빡하게 수평으로 직선을 긋다가 가장 연한 곳으로 가면서 직선의 밀도를 줄이는 식으로 했습니다만, 그다지 눈에 띄게 좋은 성과는 나오지를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그리면서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같은 간격으로 가장 옅은 색을 전체적으로 표현하고, 진한 곳으로 덧씌워서 직선을 긋는다.



먼저 제일 밑 바탕으로 가장 밀도가 낮은 상태로 수평으로 직선을 긋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더 진하게 표현할 부분은 한번 더 수평으로 선을 긋도록 하였습니다.



한번 더 수평으로 직선을 그은 부분이 조금은 더 진해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도 가장 아래쪽에는 직선을 안 그어서 그대로 가장 옅은 톤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빡빡하게 직선을 그어서 가장 진하게 연출한 부분까지 만든 스크린샷입니다. 이처럼 어느정도 수평으로 선을 그어서 그라데이션을 주는데는 성공을 하기는 하였습니다.



이번에는 사선으로 선을 그어서 그라데이션을 주려는 시도를 시작합니다. 전체적으로 가장 옅은 톤을 가정해서 밑그림을 그리듯이 전체적으로 사선을 긋기 시작하였습니다.



좀 더 진한 톤을 표현하기 위해서 한번 더 사선을 그어서 더 진한 부분을 만들어 냈습니다.



다소 사선의 각도가 틀어진 단점이 있는데, 아무튼 간에 더 빡빡하게 사선을 그어서 더 짙은 톤의 부분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진한 곳에 가장 빡빡하게 사선을 긋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였습니다. 연필로 하는 것과는 다르기는 하지만, 이걸로 어느정도 그라데이션 표현이 완전 불가능 한 것은 아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을 할 수는 없고, 이런 연습을 주기적으로 하고, 선 긋기는 그림을 그리기 전에 시작해서 준비운동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